::: (주)세송IT :::
Home > 게시판 > 업계동향
제 목 IFRS 수정 논의
이 름 세송아이티 등록일 2010-06-25 10:03:20 조회수 1727
지난 1~2년간 은행들마다 많게는 300억원에 가까운 막대한 IT예산을 들여 구축한 국제회계기준(IFRS) 시스템이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2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오는 2011년부터 모든 금융회사와 상장사에 적용될 예정인 IFRS기준은 당초 유럽의 회계 기준이 상대적으로 많이 적용됐다.
하지만 최근 유럽발 금융위기가 불거지면서 미국 주도의 기준(US GAPP)안에 힘이 실리기 시작하면서 수정안에 대한 압력이 가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주도로 새로운 IFRS 통합 수정안이 다시 제시될 경우, 국내 금융권 또는 상장사들이 이에 앞서 구축한 기존 IFRS 시스템에 대한 수정 작업도 당연히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IT업계에서는 "기존 금융권에서 구축했던 IFRS시스템을 단순히 업그레이드 하는 수준보다 훨씬 더 내용이 복잡하고 대응이 힘들 수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
IFRS 수정안이 공식화될 경우 이를 시스템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IT대응에 예상보다 심각한 문제가'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란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단순히 기존 구축한 IFRS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수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사실상 재구축에 가까울 정도로 시스템 요건이 바뀌는 경우"를 현실적으로 최악의 시나리오로 꼽고 있다.
현재 금융권의 경우, 대부분의 금융회사들은 자체구축(In House)방식 또는 패키지 도입방식으로 IFRS시스템 구축을 완료했으며 농협, 수협 등 유예를 받은 특수법인들 정도만 올 하반기부터 시스템 구축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IFRS시스템 구축과 관련, 자체구축 방식은 주로 은행권에서, 패키지 방식은 2금융권에서 주로 채택됐다.
논쟁의 여지가 있기는 하지만 전문가들은 만약 IFRS 수정안이 제시될 경우, '자체구축' 방식을 적용한 금융회사들의 대응이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자체구축 방식은 연결공시 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IFRS시스템 구성을 IFRS요건과 한국적 회계규정을 회사의 사정에 맞게 비교적 자세하게 반영시킨 것이 장점이다,
하지만 이같은 장점이 새로운 IFRS 수정안이 제시될 경우에는 오히려 패키지 방식에 비해 대응을 훨씬 더 곤란하게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이미 '최적화된 시스템'을 다시 수정해 다시 최적화된 상태로 만드는 것 자체가 의외로 비용이 많이 들 수 있다는 논리이다.
실제로 이것이 현실화된다면 자체구축과 패키지 도입 방식을 놓고 팽팽하게 맞섰던 기존 IFRS시스템 구축 방법론에 대한 적절성 논쟁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와관련 외국계 IFRS솔루션업체의 관계자는 "수정 요건이 범위에 따라 달라지긴하겠만 금융회사의 입장에서는 사실상 '맞춤형 IFRS'시스템으로 최적화시킨 시스템을 다시 뜯어내고 손을 본다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다"며 "이것이 예상외로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아직까지 현단계에서 새로운 IFRS수정안 움직임과 관련해 금융권에서의 움직임은 없다.
이와관련 한 시중 은행 IT본부 관계자는 "최근 논의되고 있는 IFRS 수정안에 대한 정보가 사실 크게 부족한 상황이고, 그러다 보니 기존 IFRS 시스템 수정에 대해서도 아직은 아이디어가 없다. 일단은 지켜봐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당초 IFRS 기준은 유럽식 회계기준에 미국식 회계기준인 US-GAPP를 통합시키는 방식으로 논의가 진행돼 왔다.그런데 최근 그리스, 스페인 등 유럽발 금융귀기가 불거지면서 미국의 의사가 더 많이 반영된 방향으로 IFRS 수정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우리 금융당국은 IFRS 제정기구인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미국의 기준 수정 요구를 일부 수용하는 형태로 내년 6월까지 회계기준 통합 작업을 마친 후 세계 단일 기준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2 국민은행의 고민, 과연 ‘탈 IBM’ 가능할까…“내년 초 결정” 세송아이티 2012-11-13 3018
21 금융권, 그룹웨어 재구축 본격화 세송아이티 2012-03-15 3492
20 금융권, 올해 BI 고도화에 총력… 빅데이터-SNS 대응에 초점 세송아이티 2012-02-07 2959
19 금융권의 빅데이터 대응... 스마트분석이 중요한 까닭은? 세송아이티 2011-10-17 3478
18 “오픈뱅킹 시장을 잡아라” IT업계, 시장경쟁 치열 세송아이티 2011-07-14 2551
17 국민은행-국민카드 IT분리 초읽기… 속타는 고민 세송아이티 2011-05-31 2441
16 KB국민은행이 DDoS 공격 방어한 비결.... e뱅킹 3중 거래분산 설계 세송아이티 2011-03-14 2396
15 금융권 DDoS 공격에 비상 모니터링 체제 전환 세송아이티 2011-03-08 1848
14 KB국민카드, 전문 카드사로 공식 출범 세송아이티 2011-03-07 2181
13 ‘모바일 빅뱅’… 2011년 금융권, 무한경쟁속으로 세송아이티 2010-12-20 1746
12 IFRS 시스템 성공여부는? IFRS기반 공시시스템 시험가동 들어가 세송아이티 2010-11-22 1707
11 KB카드, 주전산시스템 ‘메인프레임’으로 구축 세송아이티 2010-11-10 2095
10 2011년 글로벌 금융IT 대대적 변화 올것... 시장조사기관 오범 전망 세송아이티 2010-11-01 2008
9 KB금융, 카드 분사 확정... IT전략에 관심 증폭 세송아이티 2010-09-30 1896
8 IFRS 수정 논의 세송아이티 2010-06-25 1728
7 국민은행 차세대 정상 가동… “계정처리 이상없어” 세송아이티 2010-02-19 2258
6 은행권, IFRS시스템 구축 속속 완료 세송아이티 2009-11-17 2579
5 금융 차세대시장, IT서비스업계 경쟁도 점입가경 세송아이티 2009-08-11 2980
4 금융권, 차세대시스템에 신기술 접목 거침없다 세송아이티 2009-08-11 2759
3 금융IT, 컴플라이언스-차세대사업 활기 세송아이티 2009-07-03 5615
   1  |  2